RECHELIN GUIDE JEJU 
 Vol. 5 
 CHEONGSU 
 문영준 이장님 
20.09.17-31.jpg
20.09.17-21.jpg

청수리 이장님 문영준이고요. 그냥! 다 끝났습니다!

축산 공업사를 한 25년 했어요! 농업 개혁 쪽에 일을 했다고… 쉽게 양돈산업, 소, 말 새로운 시설의 연구 개발. 돼지 같은 경우에 시설이 굉장히 중요하잖아요. 축산 시설하는 쪽에 일을 많이 했어요. 

 

청수리 토박이예요. 아니죠. 어릴 때는 엄마가 밖에서 살라고 하면 밖에서 살았고 내 의지대로 산 것은 35년 되었죠. 여긴 먹을 것 없어 밖에 나가라고 하면 밖에 나가고, 내 의지대로 산 것은 스물한 살부터 한 35년 되었어요. 

 

나 같은 경우에 웬만한 해외는 다 가봤어요. 유럽이 유럽연합이 되기 전에, 내가 29살 때 유럽을 갔으니깐. 

토끼 토끼, 토끼굴이에요. 그때는 환락의 도시였던 것 같아요. 그리고 한 10년 15년 후에 다시 갔더니 지금 청수리처럼 엄청나게 깨끗하고 좋았어요. 사람도 깨끗하고 다 깨끗했어요. 이것을 여기에 놔둬도 아무도 안 가져갔어요. 근데 또 한 15년 후에 갔어요. 이거 딱 놓고 돌아서면 사라져요. 담배꽁초가 꽉 차요. 동남아를 가든, 계림을 가든, 어디를 가든 제주도 보다 더 좋을 수도 있는데 어디를 가든 청수리, 제주도만큼 깨끗할 수가 없다.

20.10.10-_MG_6937.jpg

청수리 곶자왈 반딧불이 축제, 내가 어딜 가봐도 한 시간 동안 걸어 다니는데 그 별 위에서 놀 수 있는 데가 어디 있느냐고.

 

전에는 3,000원 받았습니다. 가격이 싸다 보니 투자도 불가능하고 1,000명 오면 700명 잘라서 보냈어요. 엄청 욕먹었지. 그리고 그 이후 제가 바통을 이어받았는데, 아니다. 무슨 3,000원을 받느냐. 그때 해설가분들도 있는데 노동비도 깎고, 국숫값도 제공이 안 돼. 그건 아니다 해서! 나는 최소 10,000원을 해야겠다. 나는 우리 리민들의 가격이 3,000원짜리가 아니다. 최소 7,000원이다. 그리고 남은 3,000원으로 방문객들 안전보험금도 들어야 하고 시설에 투자해야 한다. 끝까지 그렇게 갔지. 사실은 10,000원도 잘못된 거예요. 너무 싼 거라니까!

 

최소한 25,000원 정도는 돼야 해. 그런데 그 정도 가기에는 아직 준비가 갖춰지지 않았다. 아직 자체 만족도 안 되는데. 그건 아니다 해서 현재는 10,000원에 멈춰있고, 올해에 재업그레이드 시키려고 했는데.

근데! 가격을 더 받으려면 뭔가를 더 준비하고 뭔가 더 안전하고 더 볼거리가 있어야지. 만족도를 높여줘야 한다고. 만족을 올려주든 감동을 주든 해서 25,000원짜리로 가야지. 25,000원이 되면 선택 방문이 된다. 그 정도면 다른 데 환상 숲 가고 나머지로 회 먹자 그럴 수 있다고. 그러니 25,000원이 되면 정말 오고 싶은 사람들만 오고 방문객 수가 줄어드니 자연, 곶자왈도 만족하고 리민도 만족하고 방문객도 만족하게 된다. 이거지.

20.10.10-_MG_6985.jpg

난 청수리 곶자왈 반딧불이 축제가 아시아에서 최고라고 생각해요. 우리가 사육하는 게 아니기 때문에, 아시아권 최고란 이름을 따야 한다는 거지. 그것을 위해선 또 우리가 가격을 올려야 하는 거지. 입장료 안 받는 축제든 어디든 자금 끊기는 순간 위기가 와요. 자생 능력이 있어야 해요! 손님도 만족하고 우리도 만족하고.

 

내 것 아닌 네 것. 네 것 아닌 내 것 이런 쪽으로 가자. 곶자왈이 내 것입니까? 아니에요. 땅은 내 것이지만 나무는 내 것 아니에요. 여러분들 것이니까 같이 남겨라. 이거지. 근데 여기 들어오는 입장료를 낸다는 것은 당신이 여기 와서 못 지키니 우리가 사람을 고용해서 지키겠다 이거야. 마을 입장에서 봐봐요. 어디 대기업도 아니고 그걸 돈 벌어서 빌딩 짓겠어요? 이장 하영 남겨블믄 난리나. 최소한의 유지, 최소한의 투자! 나머지 남은 건 환원 해주고!

 

어느 정도 곶자왈 코스나 이런 것은 다 됐다. 근데 그다음 교육 쪽에는 안 된 거예요. 쉽게, 반딧불이 그렇게 유명하면 뭐해, 365일 언제 가도 반딧불이 볼 수 있어야 해. 파브르 탐방하면 뭐해, 365일 언제 가도 장수풍뎅이 성충들, 애벌레들 볼 수 있어야 해. 그게 학관이라. 그래서 생태관을 만들어 달라 이거예요. 여기에 곶자왈 생태관 있으니, 승마관도 있으니, 욕심도 부리지 않고 층수만 올려달라 이거예요. 상황실 하나하고, 2층에 식물관, 3층엔 곤충관, 4층엔 영상관을 해도 되잖아요. 반딧불이가! 내 시야에 2천 마리가 보인다고! 내 걸음 하나에 반딧불이가 다섯 마리가 있다고. 이걸 3D로 접하게 하자고.

20.10.10-_MG_6915.jpg

곶자왈에 골프장이 들어서려고 했는데, 엄청 반대했지 망치 들고 반대했지. 곶자왈이 650,000평이에요. 평당 10만원만 잡으면 얼마일까요. 근데 메밀 갈고 있는 양반 지금 세 들어서 메밀 갈고 있지만, 이거 팔아서 저 양반 30억 줬으면 저기서 남의 땅에다 씨앗 갈고 있겠느냐고. 지금은 완전히 묶였잖아요. 경제적으로 봤을 때는 잘못됐다. 우리가 끝까지 지키니, 가난한 농민이 되는 거야. 갈등도 엄청 많았죠. 엄청 많았지만 지켰으니, 이 곶자왈이 더 예뻐진 것 아니에요.

 

이젠 곶자왈 이것을 이용해서 반딧불이 축제 할 때 실버 해설사, 부녀 해설사, 청년 해설사… 하루에 1,500명 정도 방문객이 오니깐 종사자가 60명에서 70명이 나와요. 우리가 진짜 고용 창출하고 도에서 와서 축제자금 줄게 하는 위치로 만들어내자. 그래서 백서향종 보존 사업하고 백서향 모니터링 다 했어요. 작년에 파브르 탐방까지 모니터링 다 했어요. 그래서 올해 2월 25일부터 11월 말까지 청수리는 몽땅 행사다. 리플렛 다 만들었어요. 근데 이렇게 뻥 터지니까. 마스크가 딱 막네! 이거… 했다가는 작살날 판이야. 여긴 작은 마을이어서 여기 종사하는 사람이 노인회장, 청년회장, 리사무장이나, 마을 기업 직원들이 전부 활동적인 사람들이니 누구 하나 걸리면 누구 하나 걸리면 작은 마을이니까 리가 마비되어 버려. 리가 격리되면 작살나는 거니까 포기한 거지.

20.10.10-_MG_7038.jpg

전 세계적인 제도인데, 탄소포인트제라는 게 있어요! 이게 식물이 많이 만들어 낼 수 있는 거 아니에요. 이게 모자라면 우리도 외국에서 사 오는 거예요. 그 탄소포인트제라도 그거라도 보상을 줘야지. ‘여보세요. 감사합니다. 지켜 주셔서! 당신들이 탄소포인트제를 받을 자격이 있습니다.’ 그럼 그게 뭐여 명예고. 돈이 아니여. 그걸 마을 발전 기금으로 돌리겠지.

 

청수리 곶자왈 제일 먼저 개발하자고 왔었는데 내 욕심에 안 했어! 다른 데는 다 팔아먹었고 우리는 지켰어. 우리는 지키고 엄청난 자원으로 만들어 놨어. 곶자왈이 우리 멍청한 청수리 어르신들이 죽창 들고 지켜서 이렇게 남은 거예요. 우리는 웬만한 거 다 쓰러져도 그냥 남겨요. 불편 안 하면 제거 안 한다고. 쓰러진 나무에서도 순이 나오고. 자연의 힘을 보여준다니깐!

20.09.17-8.jpg

청수리 문영준 이장님 :

청수리는 마을 식당이 요고 하나예요. 센터를 하나 지원받은 거에 일반 음식점도 같이 한 거예요. 작년까지 한 10년 됐는데 운영자 공고를 내서 계속하다 보니 워낙 건물이 크고 하다 보니 운영이 힘들었어요. 그러다 이제 CJ를 부흥시킨 분이 요만석 한 거 부흥 못 시키겠나 해서 이 분이 오신 거지.

 

청수청년곱창 사장님 : 

CJ 있다가. 정년퇴직하고, 어려서 제가 옛날부터 직장생활을 했는데, 직장생활 30년 하면서 나는 이다음에 퇴직하게 되면 제주에 가서 살아야지. 그게 모든 육지에 사는 사람의 로망이에요. 저 같은 경우도 여생을 제주에서 보내야지 하고 그만두고 한 달 있다가 바로 내려왔어요. 어떻게 하다 보니깐 우리 이장님 같은 좋은 양반을 만났지. 도움을 많이 받았어요. 그래서 제가 식당을 운영하게 됐고.

 

제주시 농협중앙회에서 교육했던 귀농 교육이 있어요. 여기 오면서 뭔가 빌미를 만들어야 내가 여기서 좀 있겠다 싶어서 6주 교육을 받다가 이장님을 만난 거죠. 육지에서 한 달 동안 쉬면서 제주 홈페이지 있잖아요. 그걸 보는데, 우리 이장님께서 청수리 마을에 귀농인의 집 이런 걸 운영을 하셨어. 그게 이제 제주 홈페이지에 떠서 청수리를 접하게 되었고 육지에 있으면서 이장님과 통화를 했죠. 내가 머물 수 있는 자리를 마련했고 이제 내려온 거죠. 이장님한테 큰 도움 받았어요. 제주도 내에 귀농의 집 운영 하는 데가 많이 없을 거예요.

 

저 같은 경우는 식당 운영하면서 제 욕심도 제 욕심이지만. 어떤 뭐라 그럴까, 동네 분들하고 섞일 수 있는 수단이구나 생각하고 있어요. 견물생심이라고 조금 더 운영하다 보면 돈도 생각하고 하겠지. 한 달에 돈 백만원씩 천만원씩 밑까고 그러면 저도 재미없잖아요. 사람인지라. 도움을 받았기 때문에 도움을 받았던 만큼 협조를 해야 하겠지 그렇게 생각을 하고 있어요.

 

나는 농사를 하고 싶단 말이에요 이렇게 살다가 말고 싶은데, 그 근기를 제공해주는 분이 이장님이에요. 텃밭도 빌려줬어요. 도시에서 직장생활만 30년을 넘게 한 사람이 뭘 할 줄 알아 아무것도 모르잖아요. 거기다가 수박. 대파, 부추, 식당에서 필요한 것들 콩, 없는 게 없어요. 그것 다 심어놓고 식당에 필요한 재료 갖다 쓰고 하다가, 안되는 것들 모르는 것들은 이장님이 도와주죠.